빅토리아 호텔
logo
호텔소개객실안내주변관광지오션레스토랑한식당세미나실/부대시설커뮤니티
 
커뮤니티   공지사항 예약문의 & 답변  
예약문의 & 답변
작성일 : 2019-07-18 03:23:53
 
경찰, 버닝썬에게 돈 받았다
 글쓴이 : edagsd
조회 : 0  

img


img


지난해 7월 25일.



클럽 버닝썬에선 한 화장품 회사의 행사가 열렸습니다.



미성년자 출입 사건이 발생한 지 18일이 지난 뒤였습니다.



img

제보한 사람은 이 행사를 주관했던 화장품 회사의 전직 직원 이모씨.



이 씨는 미성년 출입 사건이 일어나자 버닝썬 측에서 회사에 이런 사실을 알려왔다고 말했습니다.



버닝썬이 영업정지를 당하면 예정된 홍보행사가 취소될 수도 있는 상황.



img


이씨는 자신의 상사였던 회사 임원 강모 씨가 해결사로 나섰다면서 강씨와의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카톡에는 버닝썬 이 모 대표의 전화번호가 적힌 프로필 사진과 함께 "이 대표에게 가서 2천만원 받고, 너 3백"이라는 문구가 담겨 있었습니다.



버닝썬 이 대표를 찾아가 2천만원을 받은 뒤, 배달비로 3백만원을 챙겨가라는 의미였다고 이씨는 전했습니다.



img

강씨의 지시대로 이씨는 버닝썬 대표를 호텔 로비에서 만나 2천만원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모 씨/버닝썬 행사업체 직원]


"현금으로 2천만원 제가 배달했어요. 이** 대표한테 2천만원 받아왔어요. 돈 받아와 (이 대표에게) 어디로 갈까요(라고 했더니) 리츠칼튼호텔(현 르메르디앙) 로비로 오세요."



돈을 받아 강씨에게 갔더니 계좌 번호 5개와 금액을 알려줬고, 이씨는 이 돈을 송금했다고 말했습니다.



"그 돈은 계좌 여기 여기 여기로 얼마씩 보내달라는 주문이 있었어요, 강모 씨한테"



img


이씨로부터 확보한 입금내역입니다.



41분 동안 다섯개 계좌로 1714만원이 송금돼 있습니다.




img


"이렇게 해서 나머지 돈을 보냈어요, 500, 100, 500, 300, 300만원"



계좌주인이 누군지 몰랐던 이씨는 나중에 강씨로부터 이 돈 가운데 230만원이 경찰에 전달됐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수사관에게 30만원, 팀장에게는 200만원이 전달됐다는 겁니다.



이씨는 나중에 버닝썬 이 대표에게 이 사실을 알렸더니, 경찰에게 준 액수가 너무 적다며 어이없어 했다고 밝혔습니다.



"(강 씨가) 브로커 역할을 한 거 아니냐. 그래서 다 돈 줬다. 왜 2천만 원을 줬냐. 달라고 하니까 줬지. 제가 알기로는 (수사관에게 전달된 게) 30만 원밖에 없는데 (하니까)"




img


이에 대해 버닝썬 이모 대표는 "당시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취재진과의 접촉사실을 알리자 최근 버닝썬 측에서 "기사 내지 말고 사라지라"며 2억원을 들고와 입막음을 시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14&aid=0000926219

edagsd님의 다른글 보기
 막내의 순발력 2탄
      
경찰, 버닝썬에게 돈 받았다
 메이플스토리 신규펫

한마디(댓글) (0)
 
      
 





logo 상호 : 나양레져개발  I  대표자 : 이재준  I  사업자 등록번호 : 416-81-32346
찾아오시는 길